원후취월(猿猴取月) / 달을 건지려는 원숭이들

원후취월(猿猴取月), 원숭이[猿猴]가 달을 잡는다는 뜻으로 원숭이가 물에 비친 달을 잡으려다가 가지가 꺾어져 익사한 일에서, 사람이 제 분수를 지키지 않으면 화를 입음을 비유하여 일컫는 말. 동진(東晉)의 불교경전 《마하승기율(摩訶僧祇律)》에 있는 말로 부처[佛陀]께서 비구(比丘)들에게 훈계하였다는 고사에서 나온 말이다.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옛날 인도 가시국(迦尸國)의 바라나성(波羅奈城) 인근 숲 속에 500마리 원숭이 떼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원숭이들은 니구율(尼拘律)이라는 큰 나무 주변에 모여 놀고 있었고 옆에는 큰 연못이 있었다. 마침 보름날이라 하늘엔 밝고 둥근 달이 떠올라 숲과 연못 등을 두루 환하게 비추었다. 휘황한 달빛을 받으며 원숭이들은 이 가지 저 가지를 오가며 무리와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원숭이 대장도 놀이에 빠져 정신없이 놀다가 문득 갈증을 느껴 연못으로 달려갔다. 연못에 이르러 물을 마시려 머리를 숙이는 순간 하늘에 있어야 할 둥근 달이 연못 속에 잠겨 있는 것을 보았다. 이에 깜짝 놀란 원숭이 대장은 급히 원숭이 무리를 불러 모았다.

"큰일 났다. 달님이 물에 빠졌다. 온 세상이 곧 어두워질 것이다. 그러니 우리가 서둘러 달님을 연못에서 건져 내야만 한다. 급하다 급해" 하고 성화를 부리며 재촉을 해댔다. "대장님 말씀이 참으로 옳습니다. 달은 어두운 밤의 등불인데 저렇듯 물에 빠져 있으니 잠시 후면 가라앉고 말 것입니다. 서둘러 건져내야만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의 밤놀이도 여기서 끝입니다"하며 이곳저곳에서 원숭이들이 부화뇌동해 맞장구를 쳤다.

"자, 그럼 어서 저 달을 건지도록 하자"하고 대장이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달이 연못 한가운데 있어 건져 낼 방법이 막연했다. 그 순간 번뜻 원숭이 대장이 꾀를 냈다. "그렇지. 좋은 수가 있다. 내가 저 니구율 나무에 올라가 호숫가로 늘어진 나뭇가지를 잡고 매달릴 터이니 나머지 너희는 순서대로 꼬리를 잡고 매달려 서로 이어 맨 끝에 매달린 놈이 달을 건져 오도록 하자." 이에 원숭이 무리는 대장의 꾀가 신통하다고 여기고 금방 달을 건져 낼 수 있을 것처럼 신이나 했다.

그리고 먼저 원숭이 대장이 연못 쪽으로 늘어진 나뭇가지에 매달리고 차례차례로 500마리의 원숭이들이 앞 원숭이의 꼬리를 잡고 매달렸다. 드디어 맨 마지막 원숭이가 앞의 원숭이의 꼬리를 잡고 첨벙 물속으로 들어갔다. 그 순간 무게를 이기지 못한 나뭇가지가 우지끈 하고 부러졌고 원숭이들 무리가 모두 물속으로 사라졌다.

이 이야기는 일의 본질과 이끄는 길을 잘 알지 못하는 어리석은 스승이 잘못된 가르침으로 길을 제시하고 제자는 스스로 올바르게 깨어 있는 마음을 챙기지 않은 상태에서 스승의 말에만 현혹되어 함께하다가 같이 고통의 나락에 떨어짐을 경계한 것이다.

신고

'▣ 오순 도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은 인생의 소금이다  (0) 2012.07.24
이발소 그림처럼 / 조정  (0) 2012.06.23
달을 건지려는 원숭이들  (0) 2012.03.31
생활을 항상 신선하게 유지하는 비결  (1) 2012.03.21
가장 간단한 성공 처방전  (0) 2012.03.16
빈 의자  (1) 2012.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