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무너지지 말라.

2차 대전 중 독일군이 유대인을 학살할 때 가장 장애가 되는 것은 독일군에게 있는 인간의 양심이었다. 그 양심을 없애려고 독일 군부는 유대인들을 짐승으로 만들었다. 그래서 3만 명이 넘는 수용소에 화장실을 한 개만 만들었다. 할 수 없이 유대인들은 아무 데나 배설했고, 배설물과 어우러진 인간의 모습을 보며 독일군의 양심은 점점 사라져갔다. 결국 인간다움이 없어진 유대인이 짐승으로 보이면서 살인은 쉬워졌다.

 

수용소 생존자들은 대개 인간다움을 잃지 않았던 사람들이었다. 매일 4시 반이 되면 수용소에서 한 사람마다 따뜻한 물 한 컵씩을 제공했다. 어떤 사람은 그 물을 받아 조금 먹고 나머지 물을 아껴 세수했다. 그리고 최후의 남은 물을 조금 사용해 옷 조각으로 이빨을 닦고 수용소에서 발견한 유리조각으로 깨끗하게 면도를 했다. 내일 죽어도 인간다움은 잃지 않겠다는 인간 존재의 몸부림이었다.

 

독일군에게 가장 무서운 항거는 그런 인간다움의 몸부림이었다. ‘짐승 죽이기’는 쉽지만 ‘인간 죽이기’는 쉽지 않았다. 그래서 독일군은 유대인이 인간이기를 포기하고 동물이 되기를 원했지만 끝없이 인간다움을 위해 몸부림친 사람들은 죽더라도 짐승이 아닌 인간으로 죽기를 원했다.

 

매일 일정 시간이 되면 독일군은 처형자들을 골라냈다. 그때 잘 면도된 얼굴이 보였다. 여전히 더럽지만 분명 인간의 얼굴이었다. 그들은 처형자로 선택되지 않았다. 무자비한 나치도 짐승은 쉽게 죽일 수 있었지만 인간은 쉽게 죽일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인간다움의 선언이 있는 곳에 생명의 길이 있다.

 

 

내가 나를 포기하면 남이 나를 붙들어주지 않는다. 단점이 많아도 자기의 가능성을 믿고 꿈을 잃지 말라. 단점을 극복하려고 노력할 때 그 단점이 장점으로 변한다. 인간의 위대한 역사는 다 그렇게 이루어졌다. 자기를 존귀하고 가치있는 존재로 보라.

 

내세울 것이 없는 나도 소중한 존재이다. 하나님이 나를 만드셨고 나와 함께 하시기 때문이다. 어디에 가든지 내가 없으면 안 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참여하라. 위세를 부리고 착각에 빠지라는 말이 아니라 나의 헌신이 필요한 줄 알고 헌신하라는 말이다. 그처럼 자기를 극복하고 역사를 만들라. 스스로 무너지지 말라.

 

 



♬ 바흐 - 관현악 모음곡 제2번 나단조 BWV1067 제2곡 론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